본문: 마 24:36-51 요절:44,”이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재림에 대한 예수님의 분명한 가르침 중 하나는

그 날짜와 시간을 누구도 알 수 없다는 사실이다.

하나님 외에는 아무도 재림의 시기를 알지 못한다.

노아의 가족은 대홍수를 경고한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묵묵히 오랫동안 방주를 만들며 준비했다.

그때 세상사람들은 노아를 비웃고 조롱했다.

그들은 홍수가 있을 것이라는 경고를 들었지만 믿지 않았다.

재림의 경고가 울려 퍼지는데, 누군가는 그것을 마음에 새기고,

누군가는 무시하고 코웃음치는 지금의 세태와 같다.

마지막 때에 더욱 영적으로 깨어 있어, 다시오실 주님을 두려움이 아닌,

기쁨으로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삶을 살아가자. 적용: 많은 사람들에게 주님의 말씀을 전하며 그들도 재림을 준비하게 해야 한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창 30:14-24 요절: 22, “하나님이 라헬을 생각하신지라 그의 소원을 들으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므로” 우리는 목표를 이루려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지만 때로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이는 하나님이 정하신 때와 하나님의 방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인생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신 것을 믿고,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본문: 창 26:12-22 요절: 22, “이삭이 거기서 옯겨 다른 우물을 팠더니” 이삭이 우물을 팠지만 그랄 사람들이 그것을 빼앗았고, 나그네였던 이삭은 다시 지역을 옮겨야 했다.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하는 나약한 모습으로 보이지만, 하나님은 그런 이삭과 함께하셔서 복을 주신다. 세상에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할 때 주장하지 않는 것이 덕일 때가

본문: 창 24:1-9 요절: 4, “내 고향 내 족속에게로 가서 내 아들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참된 믿음은 자신의 손으로 반드시 일을 이루려고 하지 않는다. 모든 일은 하나님이 이루시기 때문에 그저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믿음에 따라 순종하는 데 집중한다. 이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다. 믿음으로 순종하는 것은 적극적인 태도로 나타난다. 내가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