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리자

십자가

윤동주 시인이 쓴 '쉽게 쓰어진 시'를 보면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 시가 이렇게 쉽게 씌여지는 것은 / 부끄러운 일이다 -

나라와 민족이 일제에 짓밟혀 있는 상황에서 시가 쉽게 쓰여지는 것에 대한 아픔을 표현한 것입니다.

시대의 아픔을, 현실적인 아픈 상황과 심정을 시로 표현했던 것입니다.


십자가를 바라보는 나의 마음은 어떠한가?

나를 위해 모진 고난과 아픔을 한 몸에 짊어지시고 못 박혀 돌아가신 십자가.

나를 위해 물과 피를 다 쏟아내시며 온 몸으로 극도의 고통을 겪으신 십자가.

그 십자가의 상황을, 그 십자가의 의미를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다면,

나의 편안한 삶은 오히려 부끄러운 일입니다.

아무 감동없이, 아무생각없이 십자가를 바라본다면 그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그냥 안일하게, 쉽게 신앙생활하려는 것은 십자가 앞에서 부끄러운 일입니다.


주님,

십자가의 그 크신 사랑과 은혜가

내게 전해지게 하시고,

느껴지게 하시고,

그 감동 속에 젖어 살아가게 하소서.

그래서 그리스도의 남은 고난을

채우는 삶이 되게 하소서.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순종이 제사보다 낫다

본문: 36:1-19 요절: 9절,”여호야김의 제오년 구월에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백성들에게 여호와 앞에서 금식을 선포한지라” 유다의 여호야김 왕은 예레미야를 통해 주신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고 그를 감옥에 가두어 버린다. 그리고 바벨론에 위해 애굽이 크게 위협을 당하자, 하나님보다 애굽만 의지했던 여호야김왕은 불안감에 금식을 선포한다. 여호야

징계는 사랑

본문: 렘 33:1-13 요절: 6절, “내가 이 성읍을 치료하며 고쳐 낫게 하고 평안과 진실이 풍성함을 그들에게 나타낼 것이며” 하나님은 유다의 잘못에 대해 진노하고 징계하셨다. 그런데 사실, 하나님의 분노와 사랑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하나님은 그들을 파괴하신 것이 아니라, 그들 가운데 암세포처럼 퍼져 있는 잘못된 것들을 모두 제거하는 대수술을

반복되는 말씀

본문: 렘 26:1-15 요절: 13절, “너희는 너희 길과 행위를 고치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라 그리하면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선언하신 재앙에 대하여 뜻을 돌이키시리라” 역사학자 토인비는 “역사는 반복된다”고 했다. 그렇다면 반복되는 역사를 통해 교훈을 배우고 지혜를 얻어 재앙을 미리 막아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1524 South Longmont Avenue Boise, ID 83706 | TEL : 208.422.7218 | E-MAIL : idvc00@gmail.com

ALL CONTENTS COPYRIGHT @2017 by 아이다호비젼침례교회 IDAHO VISION BAPTIS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