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눅 13:22-35

요절: 24,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


누구든지 예수님을 믿기만 하면 구원을 얻는다.

그러나 그저 “믿습니까?”라는 질문에 “예!”라고 대답하기만 하면 구원을 얻는 것이 아니다.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믿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이 세상의 것에 붙잡히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좁은문으로 들어가는 삶이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세상 사람들이 선택하지 않는 길을 걸어갈 때에야 그 나라에 들어갈 수 있음을 마음 깊이 새겨야 한다.


적용: 그리스도인은 좁고 험한 그 길이 생명의 길임을 알기에 목숨을 걸고 그 길로 행해야 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9:19-27 요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이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하겠다는 일념만이 우리를 바울처럼 결의에 찬 삶으로 인도할 수 있다. 진정한 자유는 예수님을 따르는 데서 온다. 주님의 종이 되어 땀 흘려 섬기고 내 몫의 십자가를 지며 살아가는 삶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