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무엇을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2:41-53

요절:43, “여호사밧이 아버지의 모든 길로 행하며 여호와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으나”

 

유다왕 여호사밧은 아버지 아사의 길로 행하여

하나님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버지의 경건과 믿음이 잘 전수된 것이다.

반대로 이스라엘 왕 아하시야도 아버지 아합의 길로 행했는데,

아버지가 하던대로 바알숭배와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그가 물려받은 것은 죄악의 습성과 우상 숭배의 삶이었다.

부모가 자녀에게 물려줄수 있는 가장 귀한 유산은 믿음의 삶이다.

그것이 자녀는 물론 모든가정과 공동체를 복되게 하는 가장 중요한 열쇠이다.

 

적용및 질문: 자녀에게 무엇을 가르치고 무엇을 남길 것인가?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다시오실 주님

본문: 벧후 1:12-21 요절: 16,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과 강림하심을 너희에게 알게 한 것이” 인생은 기다림이다. 나는 무엇을 기다리며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한 번쯤은 돌아봐야 한다. 오지 않을 것을 기다리며 헛된 꿈을 꾸다 시간을 버리며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정말 내가 나답게 사는 삶, 진정 보람 있게 사는 복된 인생이란 무엇일까?

마지막을 생각하는 삶

본문: 벧전 4:1-11 요절: 7,10,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서로 뜨겁게 사랑하고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는 캠페인 문구가 있다. 사람의 아름다움은 그 사람이 떠나고 난 다음에 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도인들도 자신의 마지막 때를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현재

남은 자

본문: 왕상 19:11-21 요절: 18, “바알에게 무릎꿇지 않은 칠 천명을 남기리니” 엘리야가 최선을 다했음에도 이세벨의 위세는 꺾이지 않았다. 이에 엘리야는 크게 낙담했지만, 사실 하나님은 이후에 더 큰 일을 준비하고 계셨다. 우리도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음에도 눈에 보이는 결과가 나타나지 않아 실망할 수 있다. 그러나 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