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사랑

본문: 벧전 4:1-11 요절: 7,8절, ” 만물의 마지막 때가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무엇보다 뜨겁게 서로 사랑할지니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느니라” 성도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신분에 합당한 삶을 살려면

예수님이 보여주신 사랑의 법을 따라야 한다.

예수님이 보여주신 사랑은 스스로를 낮추어 이웃을 높이고

자기 생명을 내어 주어 타인의 생명을 살리는 희생적인 사랑이다.

예수님은 사랑의 계명을 지키는 것이 곧 자신의 제자인 증거라고 말씀하신다. 구원은 예수님을 믿음으로써 끝나는 것이 아니다.

영광의 면류관을 받기까지 하나님 영광을 위해 사는 것이 우리의 본분이자 사명이다.

거룩한 행실과 사랑의 법을 따르는 삶은 곧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이다. 적용: 예수님의 본을 따라 살아가고 있는가? 기도하지 않는 사람은 결코 다른 이를 사랑할 수 없을 것이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원하는 마음

본문: 출 35:1-19 요절: 5, 10, “너희 소유 중에 여호와께 드릴 것을 택하되 마음에 원하는 자는 드릴지니…너희 중 지혜로운 자는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것을 다 만들지니”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할 때, 형식적으로 감당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여 억지로 참여할 때가 있다. 또한 지금까지 해 왔던 신앙의 관성에 이끌려 습관처럼 참여할 때도 있

장신구를 떼어내라

본문: 출 33:1-11 요절: 5, “너희는 장신구를 떼어 내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겠노라” 회개는 하나님이 계셔야 하는 자리에 놓여 있던 우상을 제거하는 행위를 동반한다. 우리는 믿음 안에 있다고 하면서도 잘못된 인생의 목적이나 그릇된 삶의 방식같은 세속적 단장품을 지닌 채 하나님을 섬기지는 않는지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참

거룩한 옷을 입은 자

본문: 출 28:1-14 요절: 4,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의복은 그 사람의 특별한 역할을 규정해 준다. 성도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된 하나님 백성으로, 특별한 신분을 나타내는 거룩한 옷을 입은 자이다. 거지가 왕자가 되면 옷부터 갈아 입어야 한다. 이처럼 성도가 그리스도로 옷 입음은 더 이상 죄인이 아닌, 하나님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