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시키시는 하나님

본문: 렘 52:24-34 요절: 34절, ”그가 날마다 쓸 것을 바벨론의 왕에게서 받는 정량이 있었고 죽는 날까지 곧 종신 토록 받았더라” 우리는 종종 하나님이 예기치 못한 시간과 장소에서 기대하지도 않은 놀라운 일을 이루시는 것을 경험한다.

인간적인 소망을 전혀 찾을 수 없는 순간, 하나님이 일을 시작하신다.

그러기에 우리의 삶을 너무 인간적인 시각에서 판단하고 낙담하지 말아야 한다.

일을 만드시고 성취하시는 분은 여호와시다. 우리 삶이 무너져 소망이 없어 보일 때가 있다.

칠흑같이 어둔 밤의 시간에도 지구는 돌아 새벽이 오듯이, 우리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 때에도 하나님은 일하신다.

인간적인 희망이 소멸되는 것처럼 보여도 낙심하지 말라.

분명 하나님은 우리가 보지 못하는 곳에서 말도 안되는 엄청난 일을 우리를 위해 준비하고 계신다. 적용: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회복시키시는 하나님을 믿고 기대하고 기다려야 한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원하는 마음

본문: 출 35:1-19 요절: 5, 10, “너희 소유 중에 여호와께 드릴 것을 택하되 마음에 원하는 자는 드릴지니…너희 중 지혜로운 자는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것을 다 만들지니”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할 때, 형식적으로 감당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여 억지로 참여할 때가 있다. 또한 지금까지 해 왔던 신앙의 관성에 이끌려 습관처럼 참여할 때도 있

장신구를 떼어내라

본문: 출 33:1-11 요절: 5, “너희는 장신구를 떼어 내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겠노라” 회개는 하나님이 계셔야 하는 자리에 놓여 있던 우상을 제거하는 행위를 동반한다. 우리는 믿음 안에 있다고 하면서도 잘못된 인생의 목적이나 그릇된 삶의 방식같은 세속적 단장품을 지닌 채 하나님을 섬기지는 않는지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참

거룩한 옷을 입은 자

본문: 출 28:1-14 요절: 4,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의복은 그 사람의 특별한 역할을 규정해 준다. 성도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된 하나님 백성으로, 특별한 신분을 나타내는 거룩한 옷을 입은 자이다. 거지가 왕자가 되면 옷부터 갈아 입어야 한다. 이처럼 성도가 그리스도로 옷 입음은 더 이상 죄인이 아닌, 하나님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