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리자

함께 즐거워하고 함께 울라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하실 때 혼자 살아갈 수 없도록 만드셨다.

그래서 돕는 배필을 만들어서 붙여 주셨고, 가정을 만들고 공동체를 이루며 살아갈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인간은 부모와 자녀, 부부, 형제, 친구 등 수 많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하나님은 십계명에서 하나님과의 관계와 사람과의 관계를 말씀하셨다.

예수님은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고 말씀하심으로 이웃과의 깊은 사랑의 관계를 말씀하셨다. 신앙이 깊다거나 믿음이 성숙한 사람은 하나님과의 관계도 있지만, 이웃과 얼마나 사랑으로 풍성한 관계를 맺고 있느냐와 깊은 연관이 있다.

"함께 즐거워하고 함께 울기"(롬12:15)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체 의식과 공감이 필요하다.

이웃의 슬픔에 함께 마음 아파하고, 이웃이 잘 될 때 축하와 격려의 박수를 쳐 줄 수 있는 넓은 가슴, 큰 그릇의 사람이 되어야 한다. 이것이 참 그리스도인이요 진정으로 복받는 비결이다.

함께 나눌 때 기쁨은 배가 되고 슬픔은 반감된다.

함께 웃고 울 수 있는 아름다운 공동체를 만들어 가기 위해 새로운 마음의 결단을 하고, 그러한 넒은 마음을 허락해 주시기를 기도하자.


1. 지체 의식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


2. 공감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


3. 예수님은 우리와 어떻게 공감하였는가?


4. 함께 즐거워하거나 함께 울었던 경험을 나누어 보자



조회 1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순종이 제사보다 낫다

본문: 36:1-19 요절: 9절,”여호야김의 제오년 구월에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백성들에게 여호와 앞에서 금식을 선포한지라” 유다의 여호야김 왕은 예레미야를 통해 주신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고 그를 감옥에 가두어 버린다. 그리고 바벨론에 위해 애굽이 크게 위협을 당하자, 하나님보다 애굽만 의지했던 여호야김왕은 불안감에 금식을 선포한다. 여호야

징계는 사랑

본문: 렘 33:1-13 요절: 6절, “내가 이 성읍을 치료하며 고쳐 낫게 하고 평안과 진실이 풍성함을 그들에게 나타낼 것이며” 하나님은 유다의 잘못에 대해 진노하고 징계하셨다. 그런데 사실, 하나님의 분노와 사랑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하나님은 그들을 파괴하신 것이 아니라, 그들 가운데 암세포처럼 퍼져 있는 잘못된 것들을 모두 제거하는 대수술을

반복되는 말씀

본문: 렘 26:1-15 요절: 13절, “너희는 너희 길과 행위를 고치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라 그리하면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선언하신 재앙에 대하여 뜻을 돌이키시리라” 역사학자 토인비는 “역사는 반복된다”고 했다. 그렇다면 반복되는 역사를 통해 교훈을 배우고 지혜를 얻어 재앙을 미리 막아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1524 South Longmont Avenue Boise, ID 83706 | TEL : 208.422.7218 | E-MAIL : idvc00@gmail.com

ALL CONTENTS COPYRIGHT @2017 by 아이다호비젼침례교회 IDAHO VISION BAPTIS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