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영광을 사모하는 삶

본문: 눅 4:1-15

요절: 8,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예수님은 세상의 권위와 영광에 시선을 두지 않으셨다.

하나님 나라에만 집중하셨다.

이것이, 예수님이 오직 하나님께만 경배하고 그 분만을 섬길 수 있었던 비결이다.

마귀는 계속 그리스도인들에게 이 세상만을 바라보도록 유혹한다.

땅의 영광이 전부라고 속삭인다.

우리가 그 유혹에 넘어가 세상의 영광에 시선이 머물러 있다면 마귀에게 절한 것과 마찬가지다.

시선을 들어 하늘의 영광을 사모하자.

그래야 오직 하나님께만 경배하고 그 분을 온전히 섬길 수 있다.


적용: 그리스도인은 이 땅의 영광을 바라보지 않고 하늘의 영광을 사모하며 살아가는 자들이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창 30:14-24 요절: 22, “하나님이 라헬을 생각하신지라 그의 소원을 들으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므로” 우리는 목표를 이루려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지만 때로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이는 하나님이 정하신 때와 하나님의 방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인생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신 것을 믿고,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본문: 창 26:12-22 요절: 22, “이삭이 거기서 옯겨 다른 우물을 팠더니” 이삭이 우물을 팠지만 그랄 사람들이 그것을 빼앗았고, 나그네였던 이삭은 다시 지역을 옮겨야 했다.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하는 나약한 모습으로 보이지만, 하나님은 그런 이삭과 함께하셔서 복을 주신다. 세상에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할 때 주장하지 않는 것이 덕일 때가

본문: 창 24:1-9 요절: 4, “내 고향 내 족속에게로 가서 내 아들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참된 믿음은 자신의 손으로 반드시 일을 이루려고 하지 않는다. 모든 일은 하나님이 이루시기 때문에 그저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믿음에 따라 순종하는 데 집중한다. 이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다. 믿음으로 순종하는 것은 적극적인 태도로 나타난다. 내가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