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하나님의 능력을 제한하지 말라

본문: 창 17:15-27

요절: 17, “아브라함이 웃으며 마음속으로 이르되 백 세 된 사람이 어찌 자식을 낳을까”


사람은 자연스럽게 자신의 상식과 경험을 근거로 모든 것을 판단하려 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사람의 상식에 제한되는 분이 아니다.

하나님은 말씀으로 세상을 창조하신 분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일은 사람의 상식을 초월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성경에는 초자연적인 기적이 많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상식적으로 사유하고 행동하되 상식으로 하나님의 역사를 제한하려 해서는 안된다.


적용: 하나님의 말씀이 이해되지 않더라도 믿고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 누리는 인생이 되자.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려거든

본문: 왕상 8:1-11 요절: 11, “이는 여호와의 영광이 여호와의 성전에 가득함이었더라”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기 원한다면 최선을 다해 경건한 삶을 살고, 말씀에 온전히 순종해야 한다. 결코 종교적 의식이나 예전, 화려한 장식과 아름다운 음악으로 경험할 수 없다. 가슴 떨리는 감동은 영화나 음악회를 통해 얻을 수도 있다. 그러나 하나님의 영광은 말씀에

왕같은 제사장

본문: 왕상 4:1-19 요절: 2, “그의 신하들은 이러하니라 사독의 아들 아사리아는 제사장이요” 솔로몬왕의 신하들 목록에 가장 먼저 나온 직분이 제사장이다. 엄밀한 의미에서 제사장을 왕의 신하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왕을 도와 백성을 영적으로 이끌어 가는 지도자이기에 순서상 가장 먼저 나온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어느 곳에 있든지 왕같은 제사장임을 잊지

무엇을 유언으로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1-12 요절: 3, “여호와의 명령을 지켜 그 길로 행하면 네가 무엇을 하든지 형통할지라” 다윗이 솔로몬에게 유언을 남긴다. 유언은 생애 마지막 당부의 말이기에 중요하다. 다윗이 솔로몬에게 강조한 내용은,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며 그의 길로 행하라”는 것이다. 다윗은 하나님의 말씀을 지켜 행할 때 형통함을 경험했다. 다윗에게 하나님의 말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