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하나님께 맡겨라

본문: 삼상 24:1-15

요절: 12,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왕에게 보복하시려니와 내 손으로는 왕을 해하지 않겠나이다”


세상은 원수를 보복하는 일이 당연한 자신의 권리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성경은 원수 갚는 것도 하나님께 속한 권한이라고 가르친다.

다윗은 세상에서 당연시하는 방식을 따르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

하나님의 권위를 철저히 인정했다.

우리도 세상에서 상식으로 받아들여지는 일이라도

이것이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가를 고려하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

하나님의 길이 가장 안전하고 사실상 가장 효과적인 방식임을 깨달아야 한다.


적용: 삶의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김으로 주권이 하나님께 속했음을 고백하자.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다시오실 주님

본문: 벧후 1:12-21 요절: 16,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과 강림하심을 너희에게 알게 한 것이” 인생은 기다림이다. 나는 무엇을 기다리며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한 번쯤은 돌아봐야 한다. 오지 않을 것을 기다리며 헛된 꿈을 꾸다 시간을 버리며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정말 내가 나답게 사는 삶, 진정 보람 있게 사는 복된 인생이란 무엇일까?

마지막을 생각하는 삶

본문: 벧전 4:1-11 요절: 7,10,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서로 뜨겁게 사랑하고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는 캠페인 문구가 있다. 사람의 아름다움은 그 사람이 떠나고 난 다음에 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도인들도 자신의 마지막 때를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현재

무엇을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2:41-53 요절:43, “여호사밧이 아버지의 모든 길로 행하며 여호와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으나” 유다왕 여호사밧은 아버지 아사의 길로 행하여 하나님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버지의 경건과 믿음이 잘 전수된 것이다. 반대로 이스라엘 왕 아하시야도 아버지 아합의 길로 행했는데, 아버지가 하던대로 바알숭배와 온갖 악행을 저질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