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화목하라

본문: 욥 22:21-30 요절: 1, “ 너는 하나님과 화목하고 평안하라 그리하면 복이 네게 임하리라” 욥은 하나님께 의로운 자로 인정받았다.

나는 하나님께 어떤 존재일까?

하나님은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않으시고 중심을 살피신다.

만약 하나님이 아니라 내 자신과 세상의 것들을 의지하고 살아가고 있다면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

하나님을 진심으로 찾고 찾으면 만나 주시겠다고 약속하셨다.

이 약속을 붙들고 하나님을 의지하고 겸손히 은혜를 구한다면 하나님이 주신 힘을 덧입고 참된 평안을 누리게 될 것이다. 적용: 하나님을 멀리하는 인생에는 참된 평안과 기쁨이 없다. 날마다 하나님의 임재 앞으로 나아가자.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

본문: 말 4:1-6 요절: 1, “여호와가 이르노라 용광로 불 같은 날이 이르리니 교만한 자와 악을 행하는 자는 다 지푸라기 같을 것이라” 성경의 예언이 거의 다 성취되었고, 이제 마지막 그리스도의 재림을 통한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완성만이 남아있다.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우리는 영적 긴장을 풀지 말고, 죄와 싸우며 많은 영혼을 구원의 길로 이끌라는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