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협적인 신앙생활

본문: 출 8:25-32 요절: 25, “바로가 이르되 너희는 이땅에서 너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라” 바로는 모세에게 애굽을 떠나지 말고 하나님께 예배하라 타협안을 제시한다. 하지만 이스라엘이 애굽 땅에서 하나님을 온전히 섬기려면 바로를 비롯한 애굽 신들을 향한 숭배를 철저히 거부해야만 한다. 성도가 신앙을 지키며 살기 어려운 이유 가운 데 하나는 이렇듯 교묘한 타협안이 끊임없이 믿음을 흔들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좋지만, 세상과 그리고 편리함에 적당히 맞추어 살라는 것이다. 하나 둘 타협하다 보면 우리는 어느새 신앙의 길에서 멀어져 있을 것이다. 적용: 우리는 어느새 타성에 젖어 신앙에서 멀어진 줄 모른 채, 잘못된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조회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동역자

본문: 출 4:24-31 요절:27, “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라” 하나님은 모세에게 아론이라는 동역자를 붙여 주셨다.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애굽으로 향하던 모세가 황량한 광야 한복판에서 동역자 아론이 자신을 맞으러 나온 것을 보고 얼마나 기뻤을 지 짐작이 간다. 우리는 인생에서 수많은 고난과 난관을 만난다. 그

나를 다듬어 주시는 하나님

본문: 출2:11-25 요절:15,17, “모세가 미디안 땅에 머물며 양떼를 먹이니라” 모세는 불 같은 성격으로 자신의 분노를 절제하지 못해 살인을 저질렀다. 만약 그 성격 그대로 하나님 백성을 인도하는 일을 맡게 되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아마도 사람들과 계속 갈등을 일으켰을 것이다. 그런 모세를 하나님은 광야에서 양치는 목자가 되게 하시고 오랜

예수님이 받은 조롱

본문: 마 27:27-44 요절: 30,”그에게 침 뱉고 갈대를 빼앗아 그의 머리를 치더라” 예수님의 머리에 가시관을 씌우고 유대인의 왕이라는 죄패를 붙였다. 왕이 입는 자색옷을 입히고 갈대를 오른손에 들게 했다. 왕을 형상화한 극도의 조롱이었다. 군인들이 예수님 앞에 무릎끊고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라며 조롱했다. 얼굴에 침을 뺃으며, 갈대를 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