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참된 믿음

본문: 눅 12:1-12

요절: 2, 5, “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긴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나니 마땅히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라”


사람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것과 눈에 보이는 것을 크게 생각한다.

그리하여 속으로 죄짓고 겉으로는 거룩한 척하기를 좋아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을 살피고 중심을 보신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을 따라가는 삶을 사람들이 인정하거나 알아주지 않는다고 실망하거나 낙담할 필요가 없다.

오직 하나님이 아시면 족하다.

진실한 신앙을 갖자.

외적 행동과 내적 신앙이 일치하는 것이 참된 믿음이다.


적용: 사람의 박해보다 하나님의 심판이 훨씬 중하다. 사람을 두려워하는 마음은 불신이지만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마음은 믿음이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다시오실 주님

본문: 벧후 1:12-21 요절: 16,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과 강림하심을 너희에게 알게 한 것이” 인생은 기다림이다. 나는 무엇을 기다리며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한 번쯤은 돌아봐야 한다. 오지 않을 것을 기다리며 헛된 꿈을 꾸다 시간을 버리며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정말 내가 나답게 사는 삶, 진정 보람 있게 사는 복된 인생이란 무엇일까?

마지막을 생각하는 삶

본문: 벧전 4:1-11 요절: 7,10,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서로 뜨겁게 사랑하고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는 캠페인 문구가 있다. 사람의 아름다움은 그 사람이 떠나고 난 다음에 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도인들도 자신의 마지막 때를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현재

무엇을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2:41-53 요절:43, “여호사밧이 아버지의 모든 길로 행하며 여호와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으나” 유다왕 여호사밧은 아버지 아사의 길로 행하여 하나님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버지의 경건과 믿음이 잘 전수된 것이다. 반대로 이스라엘 왕 아하시야도 아버지 아합의 길로 행했는데, 아버지가 하던대로 바알숭배와 온갖 악행을 저질렀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