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본문: 전 10:12-20

요절: 12, “지혜자의 입의 말들은 은혜로우나 우매자의 입술은 자기를 삼키나니”


말은 정보를 전달할 뿐만 아니라 그 안에 인격성과 창조성을 담고 있기에

반드시 무언가 영향을 끼친다.

말은 뭔가를 파괴하기도 하고 세우기도 한다.

깨뜨리기도 하고 온전하게 만들기도 한다.

그래서 지혜로운 말이 더욱 절실히 필요하다.

진정 우리의 말이 은혜로운 지혜의 말이 되어

나의 생명도 살리고 다른 영혼도 살리는 의의 도구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적용: 성경은 우리가 추구해야 할 지혜로운 말과 버려야 할 어리석은 말을 소개한다. 지혜로운 입술이 되기위해 날마다 성경을 읽어야 한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삼상 3:15-21 요절: 19, “사무엘이 자라매 어호와께서 그와 함께 계셔서 그의 말이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않게 하시니” 사무엘은 제사장 가문 출신도 아니고, 내세울 만한 배경도 없는 어린아이였지만, 하나님의 말씀의 무게를 알고 충실했기에, 하나님은 그를 선택하셨고, 그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셨다. 진정 우리도 하나님 말씀의 무게를 깨달아

본문: 마 1:18-25 요절: 18,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오래전 이스라엘의 멸망 이유에 관해 하나님은 “내 백성이 나를 아는 지식이 없기 때문”이라 말씀하셨다. 하나님을 안다는 것, 예수님을 안다는 것은 지식의 문제를 넘어 존재의 문제이며 구원의 문제이다. 예수님이 오심을 기뻐하고 감사하는 이 성탄절에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우리의 지식이

본문: 전 5:10-20 요절: 15,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은즉 그가 나온 대로 돌아가고” 그리스도인은 일상을 하나님의 선물로 여기며 감사하면서 가족과 이웃, 자신이 속한 공동체에서 타인을 섬기는 수고 속에서 보람과 기쁨과 행복을 찾아야 한다. 즉 삶의 목적을 소유에 두지 말고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고 섬기는 수고에 두어야 한다.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