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생의 주인

본문: 욥 1:13-22 요절:21, “내가 어머니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으니 떠날 때도 벌거벗고 갈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주신 것을 여호와께서 가져가시니” 경건한 신앙의 소유자 욥에게 재산과 자녀들을 한 순간에 다 잃어버리는 엄청난 비극이 닥쳐왔다.

그러나 그 순간에도 욥은 자신이 진실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임을 드러냈다.

주신이도 거두시는 이도 하나님임을 고백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는 믿음이 그에게 굳건히 뿌리박혀 있었기 때문이다.

고난이 찾아올 때 우리의 믿음은 흔들리고 마음은 연약해 지기 쉽다.

그러나 그 어떤 상황가운데서도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고 예배했던 욥의 믿음을 따라가자. 적용및 질문: 나는 내 삶의 주인이 하나님이심을 인정하며 살아가고 있는가?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기도

본문: 왕상 17:17-24 요절: 22, “여호와께서 엘리야의 기도를 들으시고 아이의 혼이 돌아와 살아났다” 하나님은 지구상에 거하는 모든 생명의 주관자가 되신다. 사람이 살고 죽는 것은 사람에게 달린 일이 아니라 하나님께 달린 일이다. 이 사실을 굳게 믿는 사람은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다. 모든 일이 하나님의 손에 달렸음을 믿고 기도할 뿐이다

우상숭배

본문: 왕상 14:21-31 요절: 22, 23, “유다가 여호와를 노엽게 하였으니 산당과 우상과 아세라상을 세웠음이라” “장인은 연장을 탓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진정한 장인은 좋은 연장이 아니더라도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한다는 말이다. 신앙도 마찬가지다. 진실한 그리스도인은 환경에 상관없이 믿음을 지켜낸다. 그러나 좋은 조건 속에서도 믿음에 실

경청과 배려

본문: 왕상 12:12-20 요절: 16, “온 이스라엘이 자기들의 말을 왕이 듣지 아니함을 보고” 관계에서 중요한 것은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고 배려하는 것이다. 사람은 배려를 받을 때 존중받는다고 느낀다. 우리가 속한 공동체에는 도움과 이해가 필요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을 소외시키지 않고 배려하는 따뜻한 말과 위로는 공동체를 더욱 결집시키는 기초가 된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