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간의 지혜, 하나님의 지혜

본문: 욥 38:1-21 요절: 4,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네가 어디 있었느냐” “장님 코끼리 만지기”라는 말처럼, 인간은 하나님의 큰 섭리 중 그야말로 일부를 경험하고 있을 뿐이며, 그 신비 중 극히 작은 부분을 이해하고 있을 뿐이다.

지금까지 욥과 세 친구 그리고 엘리후가 여러가지 말로 논쟁을 벌였지만, 이 모든 것이 사실상 장님 코끼리 만지기에 불과했던 것이다.

이처럼 참된 지혜는 “나의 작음을 알고, 그분의 크심을 아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는 사실을 욥기를 읽어갈 수록 깨닫게 된다. 적용: 인간의 지혜는 하나님의 크신 지혜를 인간의 안목으로 이해하거나 평가할 수 없음을 인정하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다시오실 주님

본문: 벧후 1:12-21 요절: 16,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과 강림하심을 너희에게 알게 한 것이” 인생은 기다림이다. 나는 무엇을 기다리며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한 번쯤은 돌아봐야 한다. 오지 않을 것을 기다리며 헛된 꿈을 꾸다 시간을 버리며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정말 내가 나답게 사는 삶, 진정 보람 있게 사는 복된 인생이란 무엇일까?

마지막을 생각하는 삶

본문: 벧전 4:1-11 요절: 7,10,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서로 뜨겁게 사랑하고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는 캠페인 문구가 있다. 사람의 아름다움은 그 사람이 떠나고 난 다음에 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도인들도 자신의 마지막 때를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현재

무엇을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2:41-53 요절:43, “여호사밧이 아버지의 모든 길로 행하며 여호와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으나” 유다왕 여호사밧은 아버지 아사의 길로 행하여 하나님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버지의 경건과 믿음이 잘 전수된 것이다. 반대로 이스라엘 왕 아하시야도 아버지 아합의 길로 행했는데, 아버지가 하던대로 바알숭배와 온갖 악행을 저질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