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신분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그리스도인이다.


적용: 우리는 어떤 처지나 상황에서도 그리스도의 종으로,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이 세상 사람과 다른 점이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14:1-12 요절: 12, “너희도 영적인 것을 사모하는 자인즉 교회의 덕을 세우기 위하여 그것이 풍성하기를 구하라” 하나님은 거듭난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은사를 주신다. 우리는 자신이 받은 은사로 개인의 영적 만족을 추구하는 데 머물러 있으면 안된다.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은사로 선한 열매를 맺고 있는지 살펴야 한다. 우리가 은사를 바르게 사

본문: 고전 12: 1-11 요절: 4,5, “은사는 여러가지나 성령은 같고 직분은 여러가지나 주는 같으며” 성령님이 각 사람에게 주시는 은사는 한 몸 된 교회의 필요를 채우는 데 사용해야 하는 하나님의 선물이다. 나의 지식, 체력, 재능 등도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것임을 인정하고 그 모든 것이 하나님 나라를 위해 쓰임 받을 수 있음을 잊지 말자. 각자 받은

본문: 고전 9:19-27 요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이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하겠다는 일념만이 우리를 바울처럼 결의에 찬 삶으로 인도할 수 있다. 진정한 자유는 예수님을 따르는 데서 온다. 주님의 종이 되어 땀 흘려 섬기고 내 몫의 십자가를 지며 살아가는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