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리의 신분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그리스도인이다.


적용: 우리는 어떤 처지나 상황에서도 그리스도의 종으로,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이 세상 사람과 다른 점이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죽음을 극복하는 길

본문: 왕하 9:27-37 요절: 36, “여호와께서 엘리야를 통해 말씀하신 대로 개들이 이세벨의 살을 먹을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죽음 앞에 서야 할 때가 있다. 복음을 거절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을 부정하며 하나님을 떠난 삶을 살다가 죽음 뒤에 준엄한 심판의 자리에 설 것이다. 그러나 복음을 믿고 따르는 자는 의로운 재판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

쓰임 받는 사람

본문: 왕하 7:3-10 요절: 9, “나병환자들이 서로 말하되 이 소식을 전하지 않으면 벌을 받을 것이니 이 소식을 알리자” 하나님의 손에 붙들리면 약한 사람도 쓰임 받을 수 있다. 하나님이 쓰시지 못할 사람은 없다. 하나님이 사용하시지 못할 상황도 없다. 하나님은 살 소망이 없어 보이는 나병환자들을 통해서도 일하신다. 하나님의 능력 앞에 사람의 연약함은

마중물

본문: 왕하 4:38-44 요절: 41, “퍼다가 무리에게 주어 먹게하라 하매 이에 솥 가운데 독이 없어지니라” 모든 사람이 불가능을 외칠 때 하나님은 예수님의 이름으로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기적을 선포할 사람을 찾고 계신다. 우리는 기적이 메말라 버린 죽음의 땅에서 주님의 기적을 일으키는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 적용: 기적은 올바른 신앙을 가진 사람들의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