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왕같은 제사장

본문: 왕상 4:1-19

요절: 2, “그의 신하들은 이러하니라 사독의 아들 아사리아는 제사장이요”

 

솔로몬왕의 신하들 목록에 가장 먼저 나온 직분이 제사장이다.

엄밀한 의미에서 제사장을 왕의 신하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왕을 도와 백성을 영적으로 이끌어 가는 지도자이기에 순서상 가장 먼저 나온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어느 곳에 있든지 왕같은 제사장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곳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세상의 영적 지도자로서 그리고 공동체를 유지하는 영적 보루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

 

적용:  그리스도인은 왕같은 제사장으로서 하늘의 복을 가져오는 축복의 통로이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상숭배

본문: 왕상 14:21-31 요절: 22, 23, “유다가 여호와를 노엽게 하였으니 산당과 우상과 아세라상을 세웠음이라” “장인은 연장을 탓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진정한 장인은 좋은 연장이 아니더라도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한다는 말이다. 신앙도 마찬가지다. 진실한 그리스도인은 환경에 상관없이 믿음을 지켜낸다. 그러나 좋은 조건 속에서도 믿음에 실

경청과 배려

본문: 왕상 12:12-20 요절: 16, “온 이스라엘이 자기들의 말을 왕이 듣지 아니함을 보고” 관계에서 중요한 것은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고 배려하는 것이다. 사람은 배려를 받을 때 존중받는다고 느낀다. 우리가 속한 공동체에는 도움과 이해가 필요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을 소외시키지 않고 배려하는 따뜻한 말과 위로는 공동체를 더욱 결집시키는 기초가 된다.

성공의 함정

본문: 왕상 9:10-28 요절: 11, “솔로몬에게 그 온갖 소원대로 백향목과 잣나무와 금을 제공하였음이라” 성공과 번영을 추구하는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인들이 거룩함을 지키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해가 거듭될수록 솔로몬의 업적도 늘어났고, 엄청난 양의 금이 솔로몬에게 모아졌다. 그러나 하나님을 향한 솔로몬의 마음은 점점 힘을 잃어가기 시작했다. 하나님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