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받은 조롱

본문: 마 27:27-44 요절: 30,”그에게 침 뱉고 갈대를 빼앗아 그의 머리를 치더라” 예수님의 머리에 가시관을 씌우고 유대인의 왕이라는 죄패를 붙였다.

왕이 입는 자색옷을 입히고 갈대를 오른손에 들게 했다.

왕을 형상화한 극도의 조롱이었다.

군인들이 예수님 앞에 무릎끊고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라며 조롱했다.

얼굴에 침을 뺃으며, 갈대를 빼앗아 예수님의 머리를 내리쳤다.

온갖 조롱을 당한 후 십자가에 못박히셨다. 예수님이 받으신 치욕과 고통이 얼마나 컸을지 묵상하면 마음이 아프다.

지금도 마찬가지로 세상은 복음을 조롱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우습게 여긴다.

예수님이 자신을 구원할 능력이 충분함에도 모든 조롱과 고난을 감내하고 허용하신 이유는 오직 우리의 죄를 용서해 주시기 위해서였다. 구원의 길은 이런 것이다. 적용: 성도는 예수님이 당하신 고통을 기억하며, 죄에서 벗어나 새로운 피조물로서 살아가야 한다.

조회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원하는 마음

본문: 출 35:1-19 요절: 5, 10, “너희 소유 중에 여호와께 드릴 것을 택하되 마음에 원하는 자는 드릴지니…너희 중 지혜로운 자는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것을 다 만들지니”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할 때, 형식적으로 감당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여 억지로 참여할 때가 있다. 또한 지금까지 해 왔던 신앙의 관성에 이끌려 습관처럼 참여할 때도 있

장신구를 떼어내라

본문: 출 33:1-11 요절: 5, “너희는 장신구를 떼어 내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겠노라” 회개는 하나님이 계셔야 하는 자리에 놓여 있던 우상을 제거하는 행위를 동반한다. 우리는 믿음 안에 있다고 하면서도 잘못된 인생의 목적이나 그릇된 삶의 방식같은 세속적 단장품을 지닌 채 하나님을 섬기지는 않는지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참

거룩한 옷을 입은 자

본문: 출 28:1-14 요절: 4,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의복은 그 사람의 특별한 역할을 규정해 준다. 성도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된 하나님 백성으로, 특별한 신분을 나타내는 거룩한 옷을 입은 자이다. 거지가 왕자가 되면 옷부터 갈아 입어야 한다. 이처럼 성도가 그리스도로 옷 입음은 더 이상 죄인이 아닌, 하나님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