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방식

본문: 출 17:1-7 요절: 4,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내가 이 백성에게 어떻게 하리이까” 인생을 살다보면 우리를 분노하게 하는 일들, 억울한 일들, 위협하는 일들을 만날 때가 있다.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사람에게 하소연하기도 하고, 위협적인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인간의 방법을 동원해 보기도 한다.

그러나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자신을 못박은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셨다.

그들의 죄를 용서해 달라고 간구하셨다. 억울하게 고난 당할 때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죄인들을 위해 기도하신 것을 생각하라.

억울한 일을 당하면 먼저 무릎꿇고 하나님께 마음을 토하며 구하라.

주께서 들으시고 해결해 주실 것이다. 적용: 우리는 곤경 중에도 예수님의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창 30:14-24 요절: 22, “하나님이 라헬을 생각하신지라 그의 소원을 들으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므로” 우리는 목표를 이루려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지만 때로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이는 하나님이 정하신 때와 하나님의 방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인생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신 것을 믿고,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본문: 창 26:12-22 요절: 22, “이삭이 거기서 옯겨 다른 우물을 팠더니” 이삭이 우물을 팠지만 그랄 사람들이 그것을 빼앗았고, 나그네였던 이삭은 다시 지역을 옮겨야 했다.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하는 나약한 모습으로 보이지만, 하나님은 그런 이삭과 함께하셔서 복을 주신다. 세상에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할 때 주장하지 않는 것이 덕일 때가

본문: 창 24:1-9 요절: 4, “내 고향 내 족속에게로 가서 내 아들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참된 믿음은 자신의 손으로 반드시 일을 이루려고 하지 않는다. 모든 일은 하나님이 이루시기 때문에 그저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믿음에 따라 순종하는 데 집중한다. 이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다. 믿음으로 순종하는 것은 적극적인 태도로 나타난다. 내가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