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방식

본문: 출 17:1-7 요절: 4,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내가 이 백성에게 어떻게 하리이까” 인생을 살다보면 우리를 분노하게 하는 일들, 억울한 일들, 위협하는 일들을 만날 때가 있다.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사람에게 하소연하기도 하고, 위협적인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인간의 방법을 동원해 보기도 한다.

그러나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자신을 못박은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셨다.

그들의 죄를 용서해 달라고 간구하셨다. 억울하게 고난 당할 때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죄인들을 위해 기도하신 것을 생각하라.

억울한 일을 당하면 먼저 무릎꿇고 하나님께 마음을 토하며 구하라.

주께서 들으시고 해결해 주실 것이다. 적용: 우리는 곤경 중에도 예수님의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9:19-27 요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이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하겠다는 일념만이 우리를 바울처럼 결의에 찬 삶으로 인도할 수 있다. 진정한 자유는 예수님을 따르는 데서 온다. 주님의 종이 되어 땀 흘려 섬기고 내 몫의 십자가를 지며 살아가는 삶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