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에 대하여

본문: 출 20:18-26 요절: 20, “두려워 말라 하나님의 임하심은 너희로 경외하여 범죄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니라” 예배의 목적은 하나님을 경외하고 죄를 범하지 않기 위함이다.

하나님을 경외하기 위해서는 그분의 말씀을 들어야 하고,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는 들은 말씀에 순종해야 한다.

예배에 참석하면서도 하나님의 임재 앞에 선다는 의식도 없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겠노라는 결단도 없다면 그 예배는 의미없는 종교행위가 될 수밖에 없다. 교회의 위기는 곧 예배의 위기였다.

교회가 진리에서 멀어질수록 건물은 웅장해지고 성도들의 심령은 영적 기갈에 허덕이게 된다. 하나님은 웅장한 예배당이나 화려한 의식을 원하지 않고 오직 예배 가운데 하나님의 임재를 의식하며 예배의 본질에 집중하기를 원하신다. 적용: 그리스도인이라면 마땅히 하나님을 예배하고 그분과 영적 교제를 나누어야 한다.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거룩한 옷을 입은 자

본문: 출 28:1-14 요절: 4,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의복은 그 사람의 특별한 역할을 규정해 준다. 성도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된 하나님 백성으로, 특별한 신분을 나타내는 거룩한 옷을 입은 자이다. 거지가 왕자가 되면 옷부터 갈아 입어야 한다. 이처럼 성도가 그리스도로 옷 입음은 더 이상 죄인이 아닌, 하나님 자

세상을 이끌어 가는 사람

본문: 출 22:16-31 요절: 31, “너희는 내게 거룩한 사람이 될지니” 성도와 교회는 세상에서 음란, 불륜, 억압, 착취, 무질서 등과 반대되는 정결과 사랑과 배려와 공경과 질서를 추구해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새기고 순종함으로써 세상의 악한 문화에 물들지 않도록 자신을 세워 가야 한다. 세상과 구별된 삶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끼쳐야 한다. 적

예수님의 방식

본문: 출 17:1-7 요절: 4,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내가 이 백성에게 어떻게 하리이까” 인생을 살다보면 우리를 분노하게 하는 일들, 억울한 일들, 위협하는 일들을 만날 때가 있다.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사람에게 하소연하기도 하고, 위협적인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인간의 방법을 동원해 보기도 한다. 그러나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자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