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에 대하여

본문: 출 20:18-26 요절: 20, “두려워 말라 하나님의 임하심은 너희로 경외하여 범죄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니라” 예배의 목적은 하나님을 경외하고 죄를 범하지 않기 위함이다.

하나님을 경외하기 위해서는 그분의 말씀을 들어야 하고,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는 들은 말씀에 순종해야 한다.

예배에 참석하면서도 하나님의 임재 앞에 선다는 의식도 없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겠노라는 결단도 없다면 그 예배는 의미없는 종교행위가 될 수밖에 없다. 교회의 위기는 곧 예배의 위기였다.

교회가 진리에서 멀어질수록 건물은 웅장해지고 성도들의 심령은 영적 기갈에 허덕이게 된다. 하나님은 웅장한 예배당이나 화려한 의식을 원하지 않고 오직 예배 가운데 하나님의 임재를 의식하며 예배의 본질에 집중하기를 원하신다. 적용: 그리스도인이라면 마땅히 하나님을 예배하고 그분과 영적 교제를 나누어야 한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창 30:14-24 요절: 22, “하나님이 라헬을 생각하신지라 그의 소원을 들으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므로” 우리는 목표를 이루려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지만 때로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이는 하나님이 정하신 때와 하나님의 방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인생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신 것을 믿고,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본문: 창 26:12-22 요절: 22, “이삭이 거기서 옯겨 다른 우물을 팠더니” 이삭이 우물을 팠지만 그랄 사람들이 그것을 빼앗았고, 나그네였던 이삭은 다시 지역을 옮겨야 했다.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하는 나약한 모습으로 보이지만, 하나님은 그런 이삭과 함께하셔서 복을 주신다. 세상에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할 때 주장하지 않는 것이 덕일 때가

본문: 창 24:1-9 요절: 4, “내 고향 내 족속에게로 가서 내 아들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참된 믿음은 자신의 손으로 반드시 일을 이루려고 하지 않는다. 모든 일은 하나님이 이루시기 때문에 그저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믿음에 따라 순종하는 데 집중한다. 이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다. 믿음으로 순종하는 것은 적극적인 태도로 나타난다. 내가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