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어리석은 자

본문: 시편 53:1-6

요절: 1, “어리석은 자는 그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 하도다”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 삶은 부패할 수밖에 없다.

삶의 절대적인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무신론은 자녀가 부모를 부인하는 것과 같은, 인간이 범할 수 있는 가장 악한 죄다.

최후의 날 종말의 심판을 피할 수 없다.

그러나 하나님을 인정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 자녀의 신분을 얻은 사람들은

축복받은 사람이다.

이미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겨져 영원한 심판과 상관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불신자의 형통을 부러워할 필요가 없다.

날마다 구원에 은혜에 감사하며 살아가자.

 

적용: 어리석은 자가 아니라 지혜로운 자가 되어 영생의 길을 걸어가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며 살아가자.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다시오실 주님

본문: 벧후 1:12-21 요절: 16,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과 강림하심을 너희에게 알게 한 것이” 인생은 기다림이다. 나는 무엇을 기다리며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한 번쯤은 돌아봐야 한다. 오지 않을 것을 기다리며 헛된 꿈을 꾸다 시간을 버리며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정말 내가 나답게 사는 삶, 진정 보람 있게 사는 복된 인생이란 무엇일까?

마지막을 생각하는 삶

본문: 벧전 4:1-11 요절: 7,10,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서로 뜨겁게 사랑하고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는 캠페인 문구가 있다. 사람의 아름다움은 그 사람이 떠나고 난 다음에 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스도인들도 자신의 마지막 때를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현재

무엇을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2:41-53 요절:43, “여호사밧이 아버지의 모든 길로 행하며 여호와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으나” 유다왕 여호사밧은 아버지 아사의 길로 행하여 하나님 앞에서 정직히 행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버지의 경건과 믿음이 잘 전수된 것이다. 반대로 이스라엘 왕 아하시야도 아버지 아합의 길로 행했는데, 아버지가 하던대로 바알숭배와 온갖 악행을 저질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