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과 평안

본문: 렘 44:11-19

요절: 17절, “하늘의 여왕에게 분향하고 그 앞에 전제를 드리리라 그때에는 우리가 먹을 것이 풍부하며 복을 받고 재난을 당하지 아니하였더니”


우상숭배를 고집하는 유다백성의 마음속에는 깊은 욕망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것은 “먹을 것이 풍부하고 재난을 당하지 않는 안락한 삶”에 대한 욕구였다.

풍요로운 삶을 추구하고 물질을 섬기는 죄악에 누구나 쉽게 빠질 수 있다.

그러나 풍요가 삶을 안전하게 지켜 줄 것이라는 생각은 대단히 잘못된 오해다.

진정한 평안과 안전은 오직 하나님 안에 거할 때 누릴 수 있는 복이다. 오늘날 물질적 풍요는 많은 사람의 정신과 삶을 지배하는 우상이 되었다.

재물에 대한 욕심으로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열정이 약해지지 않도록 깨어 있어야 한다.

우리에게 진정으로 보호하시고 평안을 주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이시다.

이것을 기억하고 하나님만을 섬기는 선한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어야 한다. 적용: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고 그의 말씀에 순종하는 행동이야말로 가장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보장해 준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청과 공감

본문: 욥 6:14-30 요절: 14, “낙심한 자가 비록 전능자를 경외하기를 저버릴지라도 그의 친구로부터 동정을 받느니라” 진정한 친구라면 내가 부족한 모습을 보일지라도 나를 위로하고 동정하는 마음을 가져주는 것이 당연하다. 친구들에게 위로와 이해를 기대했던 욥은 철저히 실망했다. 욥의 실망은 당연한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다른 이의 아픔과 고통을 감

인생의 주인

본문: 욥 1:13-22 요절:21, “내가 어머니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으니 떠날 때도 벌거벗고 갈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주신 것을 여호와께서 가져가시니” 경건한 신앙의 소유자 욥에게 재산과 자녀들을 한 순간에 다 잃어버리는 엄청난 비극이 닥쳐왔다. 그러나 그 순간에도 욥은 자신이 진실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임을 드러냈다. 주신이도 거두시는 이도 하나님

성품과 신앙

본문: 욥 1:1-5 요절:1, “우스 땅에 욥이라 불리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은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라” 욥이 온전한 성품을 지녔던 것은 온전한 신앙 때문이었다. 그는 하나님을 경외했기 때문에 자신의 삶에 악이 들어오는 것을 용납하지 않았다. 만에 하나 자신이나 자신의 자녀들에게 들어와 있을 지 모를 악한 일까지도 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