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안전과 평안

본문: 렘 44:11-19

요절: 17절, “하늘의 여왕에게 분향하고 그 앞에 전제를 드리리라 그때에는 우리가 먹을 것이 풍부하며 복을 받고 재난을 당하지 아니하였더니”


우상숭배를 고집하는 유다백성의 마음속에는 깊은 욕망이 자리잡고 있었다.

그것은 “먹을 것이 풍부하고 재난을 당하지 않는 안락한 삶”에 대한 욕구였다.

풍요로운 삶을 추구하고 물질을 섬기는 죄악에 누구나 쉽게 빠질 수 있다.

그러나 풍요가 삶을 안전하게 지켜 줄 것이라는 생각은 대단히 잘못된 오해다.

진정한 평안과 안전은 오직 하나님 안에 거할 때 누릴 수 있는 복이다. 오늘날 물질적 풍요는 많은 사람의 정신과 삶을 지배하는 우상이 되었다.

재물에 대한 욕심으로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열정이 약해지지 않도록 깨어 있어야 한다.

우리에게 진정으로 보호하시고 평안을 주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이시다.

이것을 기억하고 하나님만을 섬기는 선한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어야 한다. 적용: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고 그의 말씀에 순종하는 행동이야말로 가장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보장해 준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죽음을 극복하는 길

본문: 왕하 9:27-37 요절: 36, “여호와께서 엘리야를 통해 말씀하신 대로 개들이 이세벨의 살을 먹을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죽음 앞에 서야 할 때가 있다. 복음을 거절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존재와 능력을 부정하며 하나님을 떠난 삶을 살다가 죽음 뒤에 준엄한 심판의 자리에 설 것이다. 그러나 복음을 믿고 따르는 자는 의로운 재판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

쓰임 받는 사람

본문: 왕하 7:3-10 요절: 9, “나병환자들이 서로 말하되 이 소식을 전하지 않으면 벌을 받을 것이니 이 소식을 알리자” 하나님의 손에 붙들리면 약한 사람도 쓰임 받을 수 있다. 하나님이 쓰시지 못할 사람은 없다. 하나님이 사용하시지 못할 상황도 없다. 하나님은 살 소망이 없어 보이는 나병환자들을 통해서도 일하신다. 하나님의 능력 앞에 사람의 연약함은

마중물

본문: 왕하 4:38-44 요절: 41, “퍼다가 무리에게 주어 먹게하라 하매 이에 솥 가운데 독이 없어지니라” 모든 사람이 불가능을 외칠 때 하나님은 예수님의 이름으로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기적을 선포할 사람을 찾고 계신다. 우리는 기적이 메말라 버린 죽음의 땅에서 주님의 기적을 일으키는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 적용: 기적은 올바른 신앙을 가진 사람들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