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방식과 하나님의 방식

본문: 눅 6:27-38

요절: 27,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미워하는 자를 선대하며 너희를 저주하는 자를 축복하며”


자신과 우호적인 관계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그러나 자신을 대적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인간으로서는 불가능해 보인다.

그러나 예수님은 원수를 사랑하라고 말씀하신다.

원수를 저주하지 않는 수준을 넘어, 원수를 위해 축복하는 기도를 하라 명하신다.

나는 어떤 원칙을 가지고 세상적 가치관과 싸우고 있는가?

세상의 원칙과는 전혀 다른 원칙으로 살아갈 때, 세상은 우리를 통해 하나님을 볼 것이다.


적용: 그리스도인은 세상의 방식대로 살아서는 안된다. 자기감정을 초월해 말씀에 순종함으로 원수까지 사랑해야 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9:19-27 요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이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하겠다는 일념만이 우리를 바울처럼 결의에 찬 삶으로 인도할 수 있다. 진정한 자유는 예수님을 따르는 데서 온다. 주님의 종이 되어 땀 흘려 섬기고 내 몫의 십자가를 지며 살아가는 삶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