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방식과 하나님의 방식

본문: 눅 6:27-38

요절: 27,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미워하는 자를 선대하며 너희를 저주하는 자를 축복하며”


자신과 우호적인 관계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그러나 자신을 대적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인간으로서는 불가능해 보인다.

그러나 예수님은 원수를 사랑하라고 말씀하신다.

원수를 저주하지 않는 수준을 넘어, 원수를 위해 축복하는 기도를 하라 명하신다.

나는 어떤 원칙을 가지고 세상적 가치관과 싸우고 있는가?

세상의 원칙과는 전혀 다른 원칙으로 살아갈 때, 세상은 우리를 통해 하나님을 볼 것이다.


적용: 그리스도인은 세상의 방식대로 살아서는 안된다. 자기감정을 초월해 말씀에 순종함으로 원수까지 사랑해야 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시 34:1-10 요절: 8, “너희는 여호와의 선하심을 맛보아 알지어다 그에게 피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풍랑을 피할 수는 없다. 풍랑 앞에 타인이나 하나님을 향한 원망은 아무런 유익도 없고 우리 영혼만 병들 뿐이다. 하지만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믿고 바라보고 순종한다면, 우리는 고난을 통해 하나님을 더 깊히 경험했다는

본문: 창 48:1-11 요절: 9, “그들을 데리고 내 앞으로 나아오라 내가 그들에게 축복하리라” 요셉은 애굽 총리의 권한과 능력으로 자녀들에게 물질과 지위를 물려줄 수 있었다. 하지만 아버지 야곱의 믿음을 더 귀하게 여겼기에 야곱의 마지막 순간에 자신의 아들들이 야곱의 축복 기도를 받도록 데리고 간다. 야곱은 오랜 세월 끝에 하나님께 받은 복을 깨닫고

본문: 창 45:1-15 요절: 5, “나를 팔았다고 근심하지 마소서 하나님이 생명을 구원하시려고 나를 당신들보다 먼저 보내셨나이다” 우리 인생에는 고난도 있고 놀라운 성취도 있다. 하나님이 이런 상황들을 우리에게 허락하시는 이유는 단 한가지, 하나님의 마음을 깨달아 사람들을 돕는 성숙한 사람으로 빚으시기 위함이다. 그러므로 시련속에서 낙심하지 말고, 성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