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기준

본문: 살전 4:1-12 요절: 3절, “하나님의 뜻은 이것이니 너희의 거룩함이라 곧 음란을 버리고” 기독교인이 되었다는 것 혹은 복음을 믿는다는 말의 의미는 단순히 종교를 결정하는 것 정도로 그치지 않는다. 삶의 기준이 달라지고, 모든 생활양식이 변화되는 놀라운 사건이다.

이전에 살던 생활방식을 버리고 하나님 나라 시민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삶의 기준이 거룩함이다.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니라”(레11:45)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지키는 삶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 말씀에 구체적으로 응답하고 따르려 한다면, 하나님이 반드시 도와 주실 것이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은 곧 나의 기쁨으로 돌아오게 된다. 적용 및 질문: 나는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날마다 거룩함을 추구하며 살아가고 있는가?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청과 공감

본문: 욥 6:14-30 요절: 14, “낙심한 자가 비록 전능자를 경외하기를 저버릴지라도 그의 친구로부터 동정을 받느니라” 진정한 친구라면 내가 부족한 모습을 보일지라도 나를 위로하고 동정하는 마음을 가져주는 것이 당연하다. 친구들에게 위로와 이해를 기대했던 욥은 철저히 실망했다. 욥의 실망은 당연한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다른 이의 아픔과 고통을 감

인생의 주인

본문: 욥 1:13-22 요절:21, “내가 어머니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으니 떠날 때도 벌거벗고 갈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주신 것을 여호와께서 가져가시니” 경건한 신앙의 소유자 욥에게 재산과 자녀들을 한 순간에 다 잃어버리는 엄청난 비극이 닥쳐왔다. 그러나 그 순간에도 욥은 자신이 진실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임을 드러냈다. 주신이도 거두시는 이도 하나님

성품과 신앙

본문: 욥 1:1-5 요절:1, “우스 땅에 욥이라 불리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은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라” 욥이 온전한 성품을 지녔던 것은 온전한 신앙 때문이었다. 그는 하나님을 경외했기 때문에 자신의 삶에 악이 들어오는 것을 용납하지 않았다. 만에 하나 자신이나 자신의 자녀들에게 들어와 있을 지 모를 악한 일까지도 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