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기준

본문: 살전 4:1-12 요절: 3절, “하나님의 뜻은 이것이니 너희의 거룩함이라 곧 음란을 버리고” 기독교인이 되었다는 것 혹은 복음을 믿는다는 말의 의미는 단순히 종교를 결정하는 것 정도로 그치지 않는다. 삶의 기준이 달라지고, 모든 생활양식이 변화되는 놀라운 사건이다.

이전에 살던 생활방식을 버리고 하나님 나라 시민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삶의 기준이 거룩함이다.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니라”(레11:45)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지키는 삶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 말씀에 구체적으로 응답하고 따르려 한다면, 하나님이 반드시 도와 주실 것이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은 곧 나의 기쁨으로 돌아오게 된다. 적용 및 질문: 나는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날마다 거룩함을 추구하며 살아가고 있는가?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원하는 마음

본문: 출 35:1-19 요절: 5, 10, “너희 소유 중에 여호와께 드릴 것을 택하되 마음에 원하는 자는 드릴지니…너희 중 지혜로운 자는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것을 다 만들지니”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할 때, 형식적으로 감당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여 억지로 참여할 때가 있다. 또한 지금까지 해 왔던 신앙의 관성에 이끌려 습관처럼 참여할 때도 있

장신구를 떼어내라

본문: 출 33:1-11 요절: 5, “너희는 장신구를 떼어 내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겠노라” 회개는 하나님이 계셔야 하는 자리에 놓여 있던 우상을 제거하는 행위를 동반한다. 우리는 믿음 안에 있다고 하면서도 잘못된 인생의 목적이나 그릇된 삶의 방식같은 세속적 단장품을 지닌 채 하나님을 섬기지는 않는지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참

거룩한 옷을 입은 자

본문: 출 28:1-14 요절: 4,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의복은 그 사람의 특별한 역할을 규정해 준다. 성도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된 하나님 백성으로, 특별한 신분을 나타내는 거룩한 옷을 입은 자이다. 거지가 왕자가 되면 옷부터 갈아 입어야 한다. 이처럼 성도가 그리스도로 옷 입음은 더 이상 죄인이 아닌, 하나님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