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삶과 복음

본문: 행 22:30-23:11

요절: 1, “오늘까지 나는 범사에 양심을 따라 하나님을 섬겼노라”


공회 앞에 선 바울은 이제까지 자신은 하나님 앞에서

떳떳하고 올바른 삶을 살아왔다고 말한다.

이것은 자기변호를 위한 수사법이 아니라

바울의 신념이고 진솔한 고백이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우리 각자가

얼마나 진실하고 올곧게 생활하고 있는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다른 사람의 비판에 주눅들거나 칭찬에 의기양양해지기보다

신앙 양심에 따라 하나님께 충실한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적용: 그리스도인의 삷은 그 자체가 복음의 메시지여야 한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려거든

본문: 왕상 8:1-11 요절: 11, “이는 여호와의 영광이 여호와의 성전에 가득함이었더라”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기 원한다면 최선을 다해 경건한 삶을 살고, 말씀에 온전히 순종해야 한다. 결코 종교적 의식이나 예전, 화려한 장식과 아름다운 음악으로 경험할 수 없다. 가슴 떨리는 감동은 영화나 음악회를 통해 얻을 수도 있다. 그러나 하나님의 영광은 말씀에

왕같은 제사장

본문: 왕상 4:1-19 요절: 2, “그의 신하들은 이러하니라 사독의 아들 아사리아는 제사장이요” 솔로몬왕의 신하들 목록에 가장 먼저 나온 직분이 제사장이다. 엄밀한 의미에서 제사장을 왕의 신하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왕을 도와 백성을 영적으로 이끌어 가는 지도자이기에 순서상 가장 먼저 나온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어느 곳에 있든지 왕같은 제사장임을 잊지

무엇을 유언으로 남길 것인가?

본문: 왕상 2:1-12 요절: 3, “여호와의 명령을 지켜 그 길로 행하면 네가 무엇을 하든지 형통할지라” 다윗이 솔로몬에게 유언을 남긴다. 유언은 생애 마지막 당부의 말이기에 중요하다. 다윗이 솔로몬에게 강조한 내용은,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며 그의 길로 행하라”는 것이다. 다윗은 하나님의 말씀을 지켜 행할 때 형통함을 경험했다. 다윗에게 하나님의 말씀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