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명자로 살기

본문: 엡 3:1-13

요절: 7, “ 이 복음을 위하여 내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의 선물을 따라 내가 일꾼이 되었노라”


바울은 사도였으며 죄수의 신분이었고 일꾼이었는데,

어떤 자리에 있든지 오직 예수 그리스도와 복음을 위해 사역을 감당했다.

이처럼 우리의 정체성은 복음에 의해 규정된다.

지금 어떤 상황에 있고 어떤 평가를 받고 있든지,

지금 그 자리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향기를 드러내는 삶을 사는 것이

바로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이다.


적용: 우리도 바울처럼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바라보며 사명자로 살기를 소망한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기도

본문: 왕상 17:17-24 요절: 22, “여호와께서 엘리야의 기도를 들으시고 아이의 혼이 돌아와 살아났다” 하나님은 지구상에 거하는 모든 생명의 주관자가 되신다. 사람이 살고 죽는 것은 사람에게 달린 일이 아니라 하나님께 달린 일이다. 이 사실을 굳게 믿는 사람은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다. 모든 일이 하나님의 손에 달렸음을 믿고 기도할 뿐이다

우상숭배

본문: 왕상 14:21-31 요절: 22, 23, “유다가 여호와를 노엽게 하였으니 산당과 우상과 아세라상을 세웠음이라” “장인은 연장을 탓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진정한 장인은 좋은 연장이 아니더라도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한다는 말이다. 신앙도 마찬가지다. 진실한 그리스도인은 환경에 상관없이 믿음을 지켜낸다. 그러나 좋은 조건 속에서도 믿음에 실

경청과 배려

본문: 왕상 12:12-20 요절: 16, “온 이스라엘이 자기들의 말을 왕이 듣지 아니함을 보고” 관계에서 중요한 것은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고 배려하는 것이다. 사람은 배려를 받을 때 존중받는다고 느낀다. 우리가 속한 공동체에는 도움과 이해가 필요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을 소외시키지 않고 배려하는 따뜻한 말과 위로는 공동체를 더욱 결집시키는 기초가 된다.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