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 8:23-34 요절: 26절,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하시고 곧 일어나 바람과 바다를 꾸짖으시니 아주 잔잔하게 되거늘” 비록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르겠다며 주님과 같은 배를 탔지만,

우리에게는 풍랑과 같은 어쩔 수 없는 현실적 두려움이 따라온다.

그러나 그 모든 것들이 주님께는 그저 한 마디로 꾸짖으시면 해결될 작은 문제이며,

믿음을 가지고 바라보면 사실상 큰 위협이 되지 않는 것들일 뿐이다. 우리는 주님이 우리와 같은 배를 타고 계시기에 결코 위험하지 않다는 사실을 확신해야 한다. 세상의 파고를 헤쳐 나가야 할 때,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고,

세상을 다스리시는 통치자이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

적용: 주님이 함께 하심으로 반드시 문제를 해결해 주실 것을 믿고 담대함으로 살아가자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타협적인 신앙생활

본문: 출 8:25-32 요절: 25, “바로가 이르되 너희는 이땅에서 너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라” 바로는 모세에게 애굽을 떠나지 말고 하나님께 예배하라 타협안을 제시한다. 하지만 이스라엘이 애굽 땅에서 하나님을 온전히 섬기려면 바로를 비롯한 애굽 신들을 향한 숭배를 철저히 거부해야만 한다. 성도가 신앙을 지키며 살기 어려운 이유 가운 데 하나는 이렇

동역자

본문: 출 4:24-31 요절:27, “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라” 하나님은 모세에게 아론이라는 동역자를 붙여 주셨다.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애굽으로 향하던 모세가 황량한 광야 한복판에서 동역자 아론이 자신을 맞으러 나온 것을 보고 얼마나 기뻤을 지 짐작이 간다. 우리는 인생에서 수많은 고난과 난관을 만난다. 그

나를 다듬어 주시는 하나님

본문: 출2:11-25 요절:15,17, “모세가 미디안 땅에 머물며 양떼를 먹이니라” 모세는 불 같은 성격으로 자신의 분노를 절제하지 못해 살인을 저질렀다. 만약 그 성격 그대로 하나님 백성을 인도하는 일을 맡게 되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아마도 사람들과 계속 갈등을 일으켰을 것이다. 그런 모세를 하나님은 광야에서 양치는 목자가 되게 하시고 오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