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리자

날마다 죽노라

사도 바울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고전15:31)라고 고백했습니다.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날마다 이 고백을 하며 살아간다면 좋겠습니다.

사실, 목사인 나 자신도 이 말씀 앞에서 한 없이 낮아짐을 인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고자 한다면, 무엇보다 먼저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아야 합니다.

육체적 죽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나의 옛사람을 못박는 것입니다.

나의 죄된 습성, 욕심, 생각, 주장 , 인생계획 등을 십자가에 못박아야 합니다.

하나님이 싫어하시는 것들을 날마다 죽이면서 살아가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지 모릅니다.

그래서 오늘도 하나님께 엎드려 기도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나님, 도와 주세요.

나의 혈기를 죽여주세요.

나의 교만함을 죽여주세요."

오늘도 내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고 예수님처럼 살기 위해 몸부림을 쳐 봅니다.


조회 2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징계는 사랑

본문: 렘 33:1-13 요절: 6절, “내가 이 성읍을 치료하며 고쳐 낫게 하고 평안과 진실이 풍성함을 그들에게 나타낼 것이며” 하나님은 유다의 잘못에 대해 진노하고 징계하셨다. 그런데 사실, 하나님의 분노와 사랑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하나님은 그들을 파괴하신 것이 아니라, 그들 가운데 암세포처럼 퍼져 있는 잘못된 것들을 모두 제거하는 대수술을

반복되는 말씀

본문: 렘 26:1-15 요절: 13절, “너희는 너희 길과 행위를 고치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를 청종하라 그리하면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선언하신 재앙에 대하여 뜻을 돌이키시리라” 역사학자 토인비는 “역사는 반복된다”고 했다. 그렇다면 반복되는 역사를 통해 교훈을 배우고 지혜를 얻어 재앙을 미리 막아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나의 계획, 하나님의 계획

본문: 롬 15:22-33 요절: 22,25절,”내가 너희에게 가려 하던 것이 여러 번 막혔더니 그러나 이제는 내가 성도를 섬기는 일로 예루살렘에 가노니” 복음을 위해 스페인으로 가길 원했던 바울은 의도치 않게 예루살렘을 향하게 된다. 그가 갈망했던 바가 있었지만, 하나님이 이루시고자 했던 더 크고 온전한 계획이 있었다. 우리 눈으로 세우는 계

1524 South Longmont Avenue Boise, ID 83706 | TEL : 208.422.7218 | E-MAIL : idvc00@gmail.com

ALL CONTENTS COPYRIGHT @2017 by 아이다호비젼침례교회 IDAHO VISION BAPTIS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