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다듬어 주시는 하나님

본문: 출2:11-25 요절:15,17, “모세가 미디안 땅에 머물며 양떼를 먹이니라” 모세는 불 같은 성격으로 자신의 분노를 절제하지 못해 살인을 저질렀다.

만약 그 성격 그대로 하나님 백성을 인도하는 일을 맡게 되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아마도 사람들과 계속 갈등을 일으켰을 것이다.

그런 모세를 하나님은 광야에서 양치는 목자가 되게 하시고 오랜 세월 동안 참고 기다리고 견디는 법을 배우게 하셨다. 이후 모세는 양과 같은 이스라엘 백성을 광야에서 인도했다.

그 때 그는 온 땅에 그와 같이 온유한 사람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나님은 광야라는 학교에서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지도자로 모세를 변화시키셨다.

우리 앞에 놓인 고난도 우리를 인내와 온유의 사람으로 빚으시는 하나님의 손길이다.

적용: 고난 중에 있다면, 하나님이 나를 빚어 가시는 중이라 생각하고 감사하자. 소망을 품고, 용기를 내자.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9:19-27 요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이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하겠다는 일념만이 우리를 바울처럼 결의에 찬 삶으로 인도할 수 있다. 진정한 자유는 예수님을 따르는 데서 온다. 주님의 종이 되어 땀 흘려 섬기고 내 몫의 십자가를 지며 살아가는 삶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