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되는 인생

본문: 딤후 4:9-22 요절: 10,11, “데마는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 누가만 나와 함께 있느니라” 바울과 함께 동역한 사람들은 많이 있었지만, 그 과정과 결말이 각기 달랐다.

데마는 세상을 사랑하여 신앙을 버렸다.

종말의 때에 사람들이 사랑하는 쾌락과 자기애의 모습이 중첩된다.

지금 바울 곁에는 누가만이 남아 있다.

그는 누가복음과 사도행전의 저자로 바울의 선교여행에 함께하면서 끝까지 바울을 수행했다. 우리는 믿음의 길을 걷다가 중도 포기하거나 세상 유혹에 흔들리지 않도록, 끝까지 믿음의 교제 안에서 신앙을 붙들고 사명을 붙들어야 한다. 적용: 복음을 위해 수고한 많은 사람들 중에 내 이름도 함께 기억될 만한 인생이고 싶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

본문: 말 4:1-6 요절: 1, “여호와가 이르노라 용광로 불 같은 날이 이르리니 교만한 자와 악을 행하는 자는 다 지푸라기 같을 것이라” 성경의 예언이 거의 다 성취되었고, 이제 마지막 그리스도의 재림을 통한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완성만이 남아있다.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우리는 영적 긴장을 풀지 말고, 죄와 싸우며 많은 영혼을 구원의 길로 이끌라는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