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로울때 주님의 얼굴 보라

본문: 욥 10:1-12 요절: 1, “내 영혼이 살기에 곤비하니 내 불평을 토로하고 내 마음이 괴로운대로 말하리라” 욥은 고통중에서도 하나님과의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하나님께 꾸밈없이 그저 불평하고, 괴로움을 토로하는 욥의 모습은 지금껏 그가 하나님을 얼마나 가깝게 느끼고 있었던가를 방증한다.

아무리 어려운 일을 당해도, 이처럼 주님과 가깝게 교제하고 있던 사람은 하나님께 위로받을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욥은 하나님께 따지듯이 질문하고 있지만, 그만큼 하나님을 친밀히 느끼고 있던 것이다. 적용: 결국 욥은 회복하게 되고 갑절의 은혜를 얻게 된다. 이처럼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은 그 자체로 놀라운 능력이다. 우리는 평안할 때나 괴로울 때나 하나님을 가까이해야 한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고전 7:17-24 요절: 23,4,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우리의 정체성은 세상에 의해 규정되지 않는다. 우리의 사회적 신분도 우리를 규정할 본질은 아니다. 우리가 복음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이 우리를 규정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고 그리스도의 지체이다. 우리는 그리스

본문: 고전 3:1-15 요절: 1,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아무리 오랜 신앙생활을 했다 할지라도 그 마음과 생각이 그리스도를 닮아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여전히 영적 어린아이다. 이런 영적 미숙함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없고 선한 열매를

본문: 말 4:1-6 요절: 1, “여호와가 이르노라 용광로 불 같은 날이 이르리니 교만한 자와 악을 행하는 자는 다 지푸라기 같을 것이라” 성경의 예언이 거의 다 성취되었고, 이제 마지막 그리스도의 재림을 통한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완성만이 남아있다.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우리는 영적 긴장을 풀지 말고, 죄와 싸우며 많은 영혼을 구원의 길로 이끌라는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