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로울때 주님의 얼굴 보라

본문: 욥 10:1-12 요절: 1, “내 영혼이 살기에 곤비하니 내 불평을 토로하고 내 마음이 괴로운대로 말하리라” 욥은 고통중에서도 하나님과의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하나님께 꾸밈없이 그저 불평하고, 괴로움을 토로하는 욥의 모습은 지금껏 그가 하나님을 얼마나 가깝게 느끼고 있었던가를 방증한다.

아무리 어려운 일을 당해도, 이처럼 주님과 가깝게 교제하고 있던 사람은 하나님께 위로받을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욥은 하나님께 따지듯이 질문하고 있지만, 그만큼 하나님을 친밀히 느끼고 있던 것이다. 적용: 결국 욥은 회복하게 되고 갑절의 은혜를 얻게 된다. 이처럼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은 그 자체로 놀라운 능력이다. 우리는 평안할 때나 괴로울 때나 하나님을 가까이해야 한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나님의 시험

본문: 욥 30:16-31 요절: 31, “ 내 수금은 통곡이 되었고 내 피리는 애곡이 되었구나” 환란은 욥을 갉아먹었다. 삶의 활력이 사라졌고, 뼈를 때리는 고통이 계속된다. 고통과 환란은 우리 삶에 흔적을 남긴다. 물론 인내를 통해 새로운 소망이 생기기도 하지만, 바울의 몸에 남은 흔적처럼 아프고 힘든 시간은 반드시 그 기록을 우리에게 남긴다. 하지만

누구를 의식하며 살아가는가?

본문: 요 27:1-12 요절: 8, “불경건한 자가 이익을 얻었으나 하나님이 그의 영혼을 거두실 때에는 무슨 희망이 있으랴” 욥은 극심한 고통을 겪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하나님을 바라보며 당당한 모습을 유지했다. 예수님도 십자가라는 가장 비참한 자리에서도 전혀 위축되지 않으셨다. 사람의 본성은 힘들고 어려울 때 드러나듯이, 우리의 신앙이 참인지 거짓인지

하나님과 화목하라

본문: 욥 22:21-30 요절: 1, “ 너는 하나님과 화목하고 평안하라 그리하면 복이 네게 임하리라” 욥은 하나님께 의로운 자로 인정받았다. 나는 하나님께 어떤 존재일까? 하나님은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않으시고 중심을 살피신다. 만약 하나님이 아니라 내 자신과 세상의 것들을 의지하고 살아가고 있다면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 하나님을 진심으로 찾고 찾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