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를 먼저 생각하라

본문: 고후 1:23-2:11

요절: 2, “내가 너희를 근심하게 한다면 내가 근심하게 한 자밖에 나를 기쁘게 할 자가 누구냐”


우리는 주님을 섬기는 자들이다.

주님을 섬긴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생각을 더 고집하여

공동체에 근심을 끼친다면 주님의 참된 종이라고 할 수 없다.

우리의 섬김은 전적으로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 공동체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어야 한다.

주님의 마음으로 행동하는 것이 진정한 종의 자세이다.

참된 섬김이 주님과 교회에 기쁨을 준다.


적용: 우리는 무엇이 교회 공동체에 더 유익이 되는가를 세심히 살피고 배려해야 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창7:1-12 요절: 12, “사십 주야를 비가 땅에 쏟아졌더라” 하나님의 말씀대로 대홍수가 온 땅을 뒤덮었다. 40일 동안 그야말로 엄청난 비가 쏟아져 내렸다. 이렇게 대홍수는 전 지구적인 재앙이자 심판이며, 세상을 바꾸는 대변혁의 사건이었다. 절대주권자인 하나님의 말씀은 하나도 떨어지지 않고 그대로 성취된다. 노아 홍수가 일어난 것처럼 우리 역시

본문: 창 1:14-23 요절: 22,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충만하라” 하나님이 창조하신 모든 것이 성장하고 번성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과연 하나님의 생명력을 담은 피조물로서 성장하고 있는가? 믿음이 자라고 있는지, 선한 영향력을 계속 나타내고 있는지를 돌아보자. 하나님은 우리 삶의 모든 영역이 과거 모습에 멈춰

본문: 고후 12:1-10 요절: 9, “나의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바울의 간절한 기도에도 하나님은 그의 육체적 질병을 고쳐주지 않으셨다. 대신 하나님의 은혜가 바울에게 충분하고, 그의 약함 가운데 하나님의 능력이 온전해진다고 말씀하셨다. 강해져야 하고, 이겨야 하고, 성공해야 하는 세상의 원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