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청과 공감

본문: 욥 6:14-30 요절: 14, “낙심한 자가 비록 전능자를 경외하기를 저버릴지라도 그의 친구로부터 동정을 받느니라” 진정한 친구라면 내가 부족한 모습을 보일지라도 나를 위로하고 동정하는 마음을 가져주는 것이 당연하다.

친구들에게 위로와 이해를 기대했던 욥은 철저히 실망했다.

욥의 실망은 당연한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다른 이의 아픔과 고통을 감당할 만한 힘과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안에서 이루어지는 사귐은 분명히 다르다.

예수님이 마음의 주인이 되어 사는 그리스도인의 사귐에는 서로를 향한 동정의 마음과 위로가 넘친다.

내가 죽고 예수로 사는 그리스도인은 예수의 마음으로 서로에게 다가갈 수 있다. 적용: 고통 중에 있는 사람의 말을 경청해 주고 긍휼과 사랑으로 공감해 주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조회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나님의 시험

본문: 욥 30:16-31 요절: 31, “ 내 수금은 통곡이 되었고 내 피리는 애곡이 되었구나” 환란은 욥을 갉아먹었다. 삶의 활력이 사라졌고, 뼈를 때리는 고통이 계속된다. 고통과 환란은 우리 삶에 흔적을 남긴다. 물론 인내를 통해 새로운 소망이 생기기도 하지만, 바울의 몸에 남은 흔적처럼 아프고 힘든 시간은 반드시 그 기록을 우리에게 남긴다. 하지만

누구를 의식하며 살아가는가?

본문: 요 27:1-12 요절: 8, “불경건한 자가 이익을 얻었으나 하나님이 그의 영혼을 거두실 때에는 무슨 희망이 있으랴” 욥은 극심한 고통을 겪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하나님을 바라보며 당당한 모습을 유지했다. 예수님도 십자가라는 가장 비참한 자리에서도 전혀 위축되지 않으셨다. 사람의 본성은 힘들고 어려울 때 드러나듯이, 우리의 신앙이 참인지 거짓인지

하나님과 화목하라

본문: 욥 22:21-30 요절: 1, “ 너는 하나님과 화목하고 평안하라 그리하면 복이 네게 임하리라” 욥은 하나님께 의로운 자로 인정받았다. 나는 하나님께 어떤 존재일까? 하나님은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않으시고 중심을 살피신다. 만약 하나님이 아니라 내 자신과 세상의 것들을 의지하고 살아가고 있다면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 하나님을 진심으로 찾고 찾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