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옷을 입은 자

본문: 출 28:1-14 요절: 4,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의복은 그 사람의 특별한 역할을 규정해 준다.

성도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된 하나님 백성으로, 특별한 신분을 나타내는 거룩한 옷을 입은 자이다.

거지가 왕자가 되면 옷부터 갈아 입어야 한다.

이처럼 성도가 그리스도로 옷 입음은 더 이상 죄인이 아닌, 하나님 자녀라는 특별한 신분이 되었음을 의미한다.

죄의 종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변화되었음을 항상 자각하여, 죄의 영향에서 벗어난 영적 자유인으로 살아가자. 적용: 세상과 하나님 사이에서 제사장 역할을 감당해야 하는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영적으로 거룩한 옷을 입은 자들이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본문: 창 30:14-24 요절: 22, “하나님이 라헬을 생각하신지라 그의 소원을 들으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므로” 우리는 목표를 이루려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지만 때로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이는 하나님이 정하신 때와 하나님의 방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인생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신 것을 믿고,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본문: 창 26:12-22 요절: 22, “이삭이 거기서 옯겨 다른 우물을 팠더니” 이삭이 우물을 팠지만 그랄 사람들이 그것을 빼앗았고, 나그네였던 이삭은 다시 지역을 옮겨야 했다.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하는 나약한 모습으로 보이지만, 하나님은 그런 이삭과 함께하셔서 복을 주신다. 세상에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못할 때 주장하지 않는 것이 덕일 때가

본문: 창 24:1-9 요절: 4, “내 고향 내 족속에게로 가서 내 아들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참된 믿음은 자신의 손으로 반드시 일을 이루려고 하지 않는다. 모든 일은 하나님이 이루시기 때문에 그저 자신이 있는 위치에서 믿음에 따라 순종하는 데 집중한다. 이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다. 믿음으로 순종하는 것은 적극적인 태도로 나타난다. 내가 아니라